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교육분야 첫 업무지시로 대표적인 박근혜표 정책인 '국정 교과서 폐기'를 지시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위민관 집무실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와 제37주년 5·18 기념식 제창곡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지정해 부르도록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 교과서 정상화' 지시는 교육분야 제1호 업무지시라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행보는 문 대통령이 취임 사흘째를 맞아 새 정부의 개혁 의지를 강력히 드러내는 모습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는 박근혜 정권의 보수성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교육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내각은 총리 책임하에, 부처는 장관 책임하에 일임하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자율적인 정책 추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는 정권교체가 이뤄진 9일 홈페이지에 게재했던 국정 역사 교과서 관련 내용을 삭제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책임졌던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도 이달 말께 해체할 예정이다.

아울러 역사 교과서를 국정과 검정, 두 가지 체제로 구분한 '중고등학교 교과용 도서 구분 고시'를 수정해 '국정' 부분을 뺄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부터 국정과 검정 교과서 둘 중 하나를 선택해 사용하도록 한 '교과용 도서에 관한 규정'도 검정 역사 교과서만 사용하도록 하는 방향으로 수정한다는 방침이다.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2008년 이후 9년 만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97년부터 2007년까지 제창됐으나 이명박 전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08년부터 제창이 아닌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다.

윤 수석은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에 관해 "상식과 정의 바로 세우기 차원"이라며 "국정 역사교과서는 구시대적인 획일적 역사 교육과 국민을 분열시키는 편가르기 교육의 상징으로 더 이상 역사 교육이 정치적 논리에 의해 이용되지 않아야 한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지시는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5·18 광주 민주화 운동과 그 정신이 더 이상 훼손되어서는 안된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알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