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안암병원(원장 이기형)이 헬스케어 분야 전용 클라우드 플랫폼인 ‘고대 안암 헬스클라우드’를 구축했다고 11일 발표했다. 국내 병원 중 처음이다.

헬스케어 분야 클라우드 플랫폼 이용이 늘면 환자의 의료 기록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수집하고 이를 활용해 진단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개인 맞춤형 질병예방법, 식습관 관리법, 운동법 등도 제공할 수 있다. 병원은 클라우드 플랫폼을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과 연계해 원격의료서비스, 진료 의뢰 및 환자 회송 서비스, 만성질환 관리서비스 등을 할 계획이다.

이번 플랫폼은 파스-타(PaaS-TA)라는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을 적용했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도해 고대 안암병원과 크로센트가 함께 개발한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이상헌 고대 안암병원 연구부원장은 “국내 병원 중 인프라(IaaS), 플랫폼(PaaS), 서비스(SaaS)를 모두 구현한 첫 사례”라며 “국내 모든 병원에 헬스케어 클라우드 구현 기술과 노하우를 제공해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한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