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아베 총리와 통화 "국민 대다수 위안부 합의 수용 못해"

입력 2017-05-11 16:23 수정 2017-05-11 16:42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를 국민들이 수용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측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의 전화에서 위안부 문제 포함 과거사 문제는 양국 관계를 고려해 함께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고노담화, 무라야마 담화, 김대중·오부치 선언 내용을 계승할 것을 주장하며 "우리 국민 대다수가 한일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고 민간의 영역에서 일어난 문제에 대해 정부가 나서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 그런 국민들의 정서를 인정하면서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하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가 양국관계의 미래지향적 관계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명확히 하고 위안부 문제와 별도로 북핵과 미사일에 대한 대응과 양국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대해서는 별도의 노력 필요하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