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애니 1분기 조사 결과 게임 사용 비중 높아

한국인의 하루 평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사용시간이 3시간을 훌쩍 넘겨 주요 9개국 중 최대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글로벌 앱 분석업체 앱애니에 따르면 올해 1분기 9개국의 모바일 앱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국 사용자의 하루 평균 앱 사용시간은 약 200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브라질, 멕시코, 일본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 사용자는 앱 이용 시간의 25%를 게임에 썼고, 하루 평균 게임 앱 이용 시간도 조사 대상국 중 가장 길었다.
반면 브라질과 멕시코 사용자는 소셜 네트워킹과 커뮤니케이션 앱에 50% 이상의 시간을 소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분석 대상 국가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매달 30개 이상, 하루에 최소 9개의 모바일 앱을 사용했다.

종류별로 보면 선탑재 앱의 효과로 유틸리티와 도구 카테고리 앱이 많이 사용됐고, 소셜 네트워킹과 커뮤니케이션 앱도 사용 비중이 높았다.

앱애니는 "카테고리별 앱 실행 횟수와 사용시간의 차이가 큰 만큼 앱이 사용되는 명확한 이유와 시점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앱 구성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