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사진)가 인류가 멸종을 피하려면 100년 내 다른 행성으로 이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영국 매체 더선은 호킹 교수가 영국 BBC의 과학 다큐멘터리 시리즈인 ‘새로운 지구로의 탐험’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다큐멘터리는 올여름 공개될 예정이다.
호킹 교수는 이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지구가 기후 변화와 인구 과잉,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소행성 충돌이란 실질적 위협에 처해 있다”며 인류의 이주 이유를 설명했다. 인공지능(AI)의 급속한 발전이 인류 생존을 위협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내놨다. 호킹 교수가 인류가 외계 행성으로 이주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해 11월 옥스퍼드대에서 열린 강연에서 “어느 특정한 시점에 대재난이 지구에 일어난다고 확언할 수 없지만 재난이 반복적으로 누적되면 1000~1만년 이내 지구 생명체가 멸종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했다. 이어 “때가 되면 인류는 지구를 떠나 우주 곳곳의 다른 행성으로 퍼져 나가야 한다”며 “대재난이 반드시 인류 종말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호킹 교수는 이 같은 전망에도 불구하고 인류의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50년간 우주에 대한 기초적 이해가 크게 증진했고 우주를 바라보는 시각이 많이 바뀌었다”고 평가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