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중국의 북한 전문가는 "북한이 핵을 먼저 포기하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소 장롄구이(張璉괴<玉+鬼>) 교수는 3일 중국 현지신문인 신경보(新京報)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을 분석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 교수는 "트럼프의 이 발언 자체가 미국의 기존 정책에서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미국의 대북 정책 변화로 이해하면 안 된다"며 "미국의 대북 정책이 여전히 제재와 대화를 비롯한 모든 수단을 포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트럼프가 말한 대화는 조건이 있는데 북한이 먼저 핵을 포기해야 북·미간 대화를 이룰 수 있다는 것으로 그렇지 않으면 트럼프가 김정은과 만나지 않을 것이고 북·미 평화 협정 체결도 불가능한 일이다"고 분석했다.

이어 "트럼프의 해당 발언은 사실상 김정은에게 공을 떠넘길 뿐 자신을 만나려면 반드시 먼저 핵을 포기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역사적으로 보면 북·미 양국 지도자가 만날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북한과 미국이 직접 담판을 할 수 없지만 유엔 대표단을 통해 물밑 접촉이 가능하며 한반도 정세가 긴장된 상황이지만 북한과 미국이 모두 외교적 수단을 포기한 적은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그렇지만 미국의 레드 라인은 북한의 비핵화이기 때문에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북·미 관계 개선이 불가능하며 북한이 이득을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