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건 조윤희 혼인신고, 임신 / 사진=한경DB

이동건이 새 드라마 '7일의 왕비' 이후 조윤희와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가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와 중종, 연산의 삼각관계를 그린 로맨스 사극으로 이동건은 연산군 역으로 첫 사극 도전에 나선다.

'7일의 왕비'는 '쾌도 홍길동', '제빵왕 김탁구', '힐러', '동네변호사 조들호'를 연출한 이정섭PD와 최진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한편 이동건은 2일 배우 조윤희와 결혼 발표를 했다. 또 결혼을 준비하던 과정에서 귀한 생명이 찾아왔다고 임신 사실을 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결혼식 전 혼인신고를 이미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된 상태다. 결혼식은 이동건이 출연하는 드라마 '7일의 왕비' 종영 후 치룰 예정이다.

앞서 이동건은 자신의 팬카페에 결혼 소식을 먼저 알리기도 했다.

이동건은 편지를 통해 "서로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법적 부부가 됐다"며 "이 과정에서 새 생명이 찾아오는 기쁨을 얻게 돼 감사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2세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