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자산거래장터 개편해 기계,설비 거래 돕는다

입력 2017-04-26 16:31 수정 2017-04-26 16:47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임채운)이 26일 ‘중소기업 자산거래중개장터’ 홈페이지를 기계·설비 전문 플랫폼으로 개편했다. 종합적인 자산거래가 가능했던 기존 홈페이지에서 기계·설비 외 원자재, 공장 부지 등의 거래 실적이 미미하자 수요가 큰 기계 위주로만 거래할 수 있도록 바꾼 것이다. 기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신용보증기금, 서울중앙지방법원뿐만 아니라 한국기계거래소, 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와도 정보공유 체계를 구축했다. 일반 중소기업이나 유관기관에서 매매하거나 대여하고 싶은 기계 정보를 풍부하게 제공하고 있다. 최학수 중진공 무역조정·사업전환팀장은 “다양한 기계설비 매물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중소기업의 자산 관리 효율성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