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부천시가 낙후한 원도심 재건축 정비사업과 관련해 대한토지신탁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부천시는 대한토지신탁이 참여하는 각종 정비사업 인허가 절차를 신속히 처리하고 국·공유지를 활용할 수 있게 지원한다. 대한토지신탁은 부천 관내 정비사업의 시행자 등으로 참여하고 시범단지에 대해서는 수탁수수료 인하와 시공비 절감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협약으로 재건축 사업비용을 마련하거나 시공사를 선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