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주방 트렌드 ‘모더니스트 콜렉션’ 활용한 이벤트
데이코의 전통과 명성에 삼성의 기술력 접목

삼성전자가 지난해 9월 인수한 미국 럭셔리 주방가전 브랜드 데이코(Dacor)는 현지시간 20일부터 23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개최된 ‘페블비치 푸드&와인 페스티벌(Pebble Beach Food & Wine Festival, 이하 PBFW)’에 공식 스폰서로 참여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PBFW는 미국 3대 푸드 페스티벌 중 하나다. 캘리포니아 몬테레이 반도에 위치한 페블비치 골프장의 절경을 배경으로 열리는 세계적인 행사이다. 매년 100여명의글로벌 정상급 셰프들과 할리우드 유명 인사들을 포함해 8000여명 이상이 방문한다.

무엇보다 PBFW는 정상급 셰프들의 뛰어난 요리와 협업이 가능한 검증된 브랜드만이 스폰서로 채택되는 것으로 유명하다. 데이코는 이번 행사에서 ‘모더니스트 콜렉션’의 혁신적이고 차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행사에 유일한 가전 브랜드 스폰서로 참여하게 됐다.

‘모더니스트 콜렉션’은 삼성전자와 데이코가 합작해 지난 3월 뉴욕에서 첫 공개한 빌트인 라인업이다. 기존 럭셔리 키친 가전 대비 현대적인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것이 특징이다.

그래파이트 색상(진회색의 금속성 색상)과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감성을 더했다. 사용자의 편의성을 배려한 직관적인 디자인에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접목해 주방 가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데이코는 행사 기간 중 페블비치 행사장 내 별도의 전시·조리 공간인 ‘모더니스트 파빌리온’을설치한다. ‘새로운 주방의 트렌드’라는 테마에 맞춰 ‘모더니스트 콜렉션’의 우수한 제품력을 활용한 다채로운 쿠킹 이벤트를 선보였다.
데이코의 공식 이벤트 디너에서는 미국의TV 쿠킹쇼 ‘탑 셰프(Top Chef)’ 출신인 파비오 비비아니(Fabio Viviani) 셰프가 유명 배우 몰리 심즈(Molly Sims)와 함께 콜라보레이션 디너 행사를 진행한다.

얼음으로 만들어진 칵테일 바 공간에서 칵테일 쇼 ‘온 더 락스 위드 데이코(On The Rocks With Dacor)’를 진행한다. 참가자들에게 기존 얼음보다 천천히 녹는 ‘모더니스트 콜렉션’ 냉장고의 ‘칵테일 아이스’ 기능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데이코의 마케팅 담당 임원 데이비드 니콜스(David Nichols)는 “삼성전자의 혁신 기술과 데이코의 전통과 명성이 결합된 모더니스트 콜렉션을 통해 올 한해 프리미엄 북미 주방가전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