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성·아태평화위 대변인 담화·성명에 긴장 고조

북한은 미국의 행동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즉시 대응할 준비를 끝내고 명령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위협했다.

북한 외무성은 21일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와의 대결을 바란다면 끝까지 가보자는 것이 우리의 확고부동한 의지"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담화는 트럼프 행정부가 연일 대북 압박 메시지를 내놓고, 항공모함 전단을 한반도 수역에 배치하려는 움직임을 지적하면서 "미국의 위협과 공갈에 놀랄 우리가 아니다"라고 받아쳤다.

또 "우리 공화국은 평화 애호적인 사회주의 국가로서 평화를 더없이 귀중히 여기고 사랑하지만, 결코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피하려 하지도 않는다"고 강변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이 가지고 있는 그 어떤 선택과 수단에도 다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가진 핵 강국이며 미국의 그 어떤 선택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막강한 핵을 보유한 이상 전면전쟁에는 전면전쟁으로, 핵전쟁에는 우리 식의 핵 타격전으로 주저 없이 맞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통해서도 비슷한 골자의 주장을 펼치며 군사적 도발 가능성과 한반도 긴장 수위를 끌어올렸다.

성명은 한반도 평화수호를 위해서라면 그 어떤 특단의 선택도 마다치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가해오는 그 어떤 도발에도 기꺼이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맞섰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redfla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