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4-21 21-44-24-547-vert

윤식당이 대박이 났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는 손님이 끊이질 않는 윤식당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가 온 뒤라 많은 손님들이 윤식당을 찾았다. 이서진은 중국인 단체 손님을 시작으로 스웨덴 4인 손님, 동양인 가족, 홀로 온 손님 등의 주문을 받았다. 윤여정과 정유미는 식당에서 분주하게 요리를 했다.

윤식당을 연 이래 제일 많은 손님이 온 만큼 당황할 만 했지만 정유미의 서포트 속에서 윤여정은 차근차근 음식을 만들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