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필 에이블씨엔씨 대표가 본인 지분의 87%를 투자회사에 넘겼다. 사실상 회사를 매각한 것으로 경영권 양도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에이블씨엔씨는 최대주주인 서 회장이 리프앤바인과 본인이 보유한 431만3730주를 1882억원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공시했다.

리프앤바인은 광고대행업을 하는 에이블씨엔씨의 자회사였지만, 투자회사 비너스원이 100%를 지분을 이날 인수했다.

이번 계약으로 서 회장에겐 에이블씨엔씨 주식 63만7595주만 남게 된다. 서 대표는 지난달 말 기준 에이블씨엔씨 지분 29.31%를 보유하고 있다.

미샤 관계자는 "서영필 회장이 아예 경영에서 손을 떼는 것인지 등 자세한 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사회의 '빛'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NS 통한 제보 환영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