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당이 곧 캠프다"…노회찬이 선대위원장

입력 2017-04-21 19:31 수정 2017-04-22 03:18

지면 지면정보

2017-04-22A8면

“정의당에 후보 중심 캠프는 없다. 당이 캠프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23일 선대위 출범식에서 한 말이다. 원내정당 중 가장 먼저 대선후보로 뽑힌 심 후보는 당을 중심으로 일찌감치 캠프를 꾸렸다.

심 후보 선대위는 8개 본부와 공보단과 특보단, 정책자문단, 법률지원단 등 100여명으로 구성됐다. 얼굴마담 격인 노회찬 원내대표(상임)와 나경채 공동대표, 천호선 전 대표 등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당 살림을 책임지고 있는 이혁재 사무총장이 총괄본부장을 맡고 이정미 의원이 전략기획본부장을 담당한다. 정책자문단장은 손호철 서강대 교수가 맡았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