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당내 전·현직 의원 중심으로 짜였다. 그래서 ‘공조직 캠프’로 불린다. 다른 후보들보다 상대적으로 출마가 늦어지면서 사(私)조직이나 외곽그룹이 약하다는 평가다. 경남지사를 연임하면서 쌓은 ‘경남 인맥’이 전진 배치된 점은 눈길을 끈다.

홍 후보는 “나는 계파가 없는 후보”라며 “더 이상 당에 친박(친박근혜), 비박(비박근혜)계는 없다”고 공언해왔다. 캠프 조직도 이런 원칙에 따라 ‘탕평 인사’로 구성됐다. 선대위 사령탑인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은 원내를 대표해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이, 원외 인사 대표로 박정이 전 육군 제1군사령관이 맡았다.
당내 경선 경쟁자들과 친박계 중진 의원이 선대위원장단을 맡고 비박계 초·재선 의원들이 비서실, 공약위원회 등 핵심 실무조직을 담당하고 있다.

홍 후보 측근은 경남지사 시절 호흡을 맞춘 인사가 많다. 현역 의원 가운데서는 비서실장을 맡은 윤한홍 의원이 대표적이다.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를 지내며 홍 후보의 지사 시절 대표 공약이던 경상남도 채무 감축 계획과 진주의료원 폐쇄 등을 실무 지휘했다.

이종혁 특보단장은 홍 후보가 한나라당 원내대표이던 2008년 원내부대표를 맡으면서 인연을 맺었다. 이후 경상남도 정무특별보좌관을 지냈다. 수행단장인 김대식 동서대 일본어학과 교수는 대표적인 MB맨으로 꼽힌다. 이명박(MB) 정부 출범 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사회교육문화 분과위원을 지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