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유제품 관세 때문에 타격" vs "미국이 먼저 불공정 무역"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문제로 긴장 관계에 있는 미국과 캐나다가 이번엔 우유 문제로 정면충돌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수입 철강제품이 미국 안보를 위협하는지를 조사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캐나다가 우리 낙농업자들에게 한 행위는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자신의 지역 기반 중 한 곳인 위스콘신주(州)를 찾은 자리에서도 “캐나다의 불공정한 보호무역으로 피해를 입은 미국 낙농가를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캐나다와의 유제품 무역에서 4억달러(약 4500억원)의 흑자를 낸다. 캐나다를 비판할 일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다른 많은 나라도 농업보조금을 제공하는데 농업 분야에서만큼은 자유무역이 이뤄지는 척하지 말자”고 말했다.

양국은 우유에 부과하는 관세를 놓고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캐나다가 미국산 치즈 원료용 우유에 관세를 매기자 미국 낙농업계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도움을 요청해왔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