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원 농협중앙회장(가운데)은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 농협은행 본점 영업부를 방문해 ‘NH농심(農心), 농부의마음’ 통장·적금에 가입했다. 농협은행 제공

NH농협은행은 하나로마트 이용실적에 따라 우대 금리를 제공하는 ‘NH농심(農心), 농부의마음’ 통장·적금을 21일 내놨다.

농협 채움 신용·체크카드로 하나로마트 등 농협경제사업부문 매장에서 월 15만원 이상 결제하면 입출식 통장의 각종 수수료를 면제해준다. 적금에 대해선 0.4%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는 매장은 △농협 하나로마트 △농협 목우촌 △농협홍삼 한삼인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 지정 ‘강소농·미래농업경영체’ △농협a마켓 등이다.

농협은행은 이 상품 판매액(연평균 잔고)의 0.02%를 농협중앙회의 강소농·미래농업경영체 육성 사업 지원기금으로 적립할 예정이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이번 통장·적금은 농협은행과 금융거래를 하면서 농가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