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비와 황소개구리 (위에서부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섭취한 50대 남성이 독성에 중독돼 사망했다.

21일 대전 대덕경찰서는 지난달 9일 오후 8시30분경 대전 대덕구의 한 식당에서 직장동료 2명과 황소개구리로 잘못 알고 두꺼비 5마리를 요리해 먹은 A(57)씨가 결국 사망했다고 밝혔다.

A씨는 식사 후 잠을 자다 다음날 오전 구토와 호흡곤란 증세를 느끼고 병원에 갔으나 숨졌다. 함께 두꺼비를 먹은 직장 동료 2명은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망한 A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먹다 남긴 음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두꺼비에만 있는 독극물인 부포테닌이 검출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두꺼비와 황소개구리의 모양이 비슷해 위험하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