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1일 일본 여야의원들이 전범 위패가 보관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강행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논평은 이어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라면 역사를 올바로 직시해야 한다"며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실천해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으로 참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참배하지 않고 신사 제단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공물로 보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