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창준 레이언스(19,8500 0.00%) 회장이 연일 레이언스 지분을 확대하고 있다. 본격적인 공격 경영을 위한 신호란 관측이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노 회장은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7거래일 동안 여섯 번의 지분 공시를 냈다. 이 기간 하루를 빼놓고 매일 레이언스 주식 1만주를 장내에서 추가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노 회장의 레이언스 보유주식은 기존 60만253주에서 66만253주로 늘었다. 보유지분도 3.62%에서 3.98%로 확대됐다.

업계에서는 앞선 레이언스의 최대주주 변경과 노 회장의 지분 확대를 공격 경영의 신호로 보고 있다.

지난 2월 레이언스의 최대주주는 바텍 외 5인에서 바텍이우홀딩스 외 5인으로 바뀌었다. 바텍이 보유 중인 레이언스 일부 지분을 바텍이우홀딩스가 보유한 바텍아메리카와 교환한 것이다.
이에 따라 바텍이우홀딩스가 레이언스 지분 31.62%를 보유한 단일 최대주주가 됐다. 바텍의 보유지분은 28.72%로 줄었다.

이는 레이언스를 바텍의 연결 실적에서 제외하기 위한 포석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동안 레이언스는 바텍의 연결 자회사로서 시장에서 제 값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업계 관계자는 "레이언스의 실적이 바텍에 연결되기 때문에 바텍 주식을 사면, 레이언스 주식도 사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었다"며 "굳이 레이언스를 살 이유가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레이언스가 바텍의 연결 자회사에서 제외되면 레이언스 자체의 성장성이 부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바텍과 기업집단의 지주회사격인 바텍이우홀딩스의 대표를 맡고 있는 노창준 회장의 지분 확대는 레이언스에 대한 그의 각별한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바텍 관계자는 "레이언스의 연결실적 제외 여부는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한민수 기자입니다. 제약사 및 바이오기업 등 헬스케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경제신문 바이오헬스부 겸직 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