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부인인 김미경 교수가 "남편은 굉장히 강한 사람"이라며 "반드시 돌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21일 광주 빛고을노인건강타운에서 배식 봉사를 준비하며 기자들과 만나 "남편은 우리나라 20년 미래먹거리를 준비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광주에 가면 항상 외갓집 같다는 말을 남편에게 한다"며 지역민과 친말함도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소외된 분들을 많이 뵈었으며 그들의 목소리를 대신 전하는 게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배식 봉사에 나서면서 자신을 '안철수 부인', '여수댁'으로 소개했다. 또 이용객들과 악수를 나누면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