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삼성전자서비스는 21일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영유아들을 위해 임직원과 가족들이 직접 제작한 베이비키트 200개를 초록우산 어린재단을 통해 기증했다.

베이비키트는 ‘꼭지모자, 턱받이, 속싸개, 딸랑이 인형’ 등 4가지로 구성됐다. 영유아에게 필요한 물품이다. 4월부터 총 130여명의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해 베이비키트를 만들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청각장애아동의 인공와우수술과 언어재활치료를 후원하고 있다. 또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교복 구입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