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오는 25일 회동

입력 2017-04-21 10:03 수정 2017-04-21 10:03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가 오는 25일 일본 도코에서 회동을 갖는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21일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이번 회동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 징후가 포착된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논의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회동에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석한다.

이들은 북한의 추가 도발 시 조치를 취하는 문제와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