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의 아들 이우균 씨가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그가 지원유세에 나선 이유가 눈길을 끌고 있다.

심상정 후보는 18일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해 아들 관련 질문에 답했다. 심상정 후보는 "아들이 나와 이름이 섞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라면서도 "지난 총선 때 '아들'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선거운동을 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심상정 아들 이우균 /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

이어 심상정 후보는 "싫으면 하지 말라고 했더니 '등록금 받는데 이 정도는 해야죠'라고 하더라"면서 자랑스러워했다.

심상정 후보는 훈남 아들 덕분에 '국민 시어머니'로 불리는 것에 대해 "지지자가 늘어야 하는데 며느릿감이 늘어서 슬프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날 이우균 씨의 얼굴이 공개되자 패널들은 배우 이제훈 닮은 꼴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