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의원들, 야스쿠니 집단 참배…아베는 공물 보내

입력 2017-04-21 08:39 수정 2017-04-21 08:39
일본 여야의원들이 21일 일본 전범들의 위패가 보관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공물을 보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으로 참배했다.

아베 총리는 직접 참배하지 않고 신사 제단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공물로 보냈다.

이밖에 시오자키 야스히사 후생노동상과 오시마 다다모리 중의원 의장, 다테 주이치 참의원 의장 등도 마사카키를 봉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