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미국 색채연구소 팬톤은 올해의 트렌드 컬러로 ‘그리너리(greenery)’를 선정했다. 그리너리는 노란빛이 가미된 녹색 계열의 색상으로 싱그러움, 생동감, 활력 등을 뜻한다. 주방용품 제조업체들도 이에 따라 부엌을 환하게 밝혀줄 수 있는 산뜻한 색상으로 갈아입은 다양한 주방용품을 내놓으며 경쟁에 나섰다. 화사한 봄 식탁 연출을 도와주기 때문에 소비자에게도 반응이 좋다.
타파웨어가 내놓은 ‘무지개 조리체 보울 세트’(사진)는 채소를 더욱 편하게 씻고 위생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제품이다. 녹색으로 재단장했다. 조리체와 볼이 함께 구성돼 다양한 용도로도 쓰인다. 세로로 틈이 나 있어 물기가 잘 빠지며 씻은 재료를 옮겨 담을 필요 없이 뚜껑을 바로 닫아 보관하면 돼 편리하다. ‘프레시 세이버’는 반투명한 연두색 밀폐용기로 용도에 따라 세 가지 크기로 구성됐다. 밀폐력이 뛰어난 직사각 형태로 오이나 파 같은 긴 채소를 보관하기 좋다.

드롱기의 ‘아이코나 빈티지 토스트기’는 그리너리 색상의 톤을 좀 더 다운시켰다. 고급스러운 느낌을 줘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굽기 조절이 7단계까지 가능하며 추가 올림 기능이 탑재돼 작은 빵도 화상 위험 없이 안전하게 구울 수 있다. 빵 부스러기 받침대는 분리돼 세척하기 편하다.

움브라는 얼마 전 화사한 녹색이 돋보이는 ‘베이슨 식기건조대’를 출시했다. 어두운 색상 위주의 싱크대에 올려놓으면 인테리어 제품처럼 연출할 수 있다. 일체형 수저통이 내장돼 쓰러지거나 쏟아질 염려가 없다. 물받이를 슬라이드 형식으로 설계해 청소가 쉽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