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본격 시작되기도 전부터 영국을 배제하기 시작했다.

EU는 브렉시트에 대비해 EU 기관이 발주한 수십억유로 규모의 연구·서비스 사업 계약에 영국이 참여하는 것을 막고, 다국적 기업들이 사무실을 영국에서 다른 EU 회원국으로 이전하도록 종용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0일 보도했다.
FT가 입수한 EU 행정부 유럽집행위원회(EC)의 내부 문건에 따르면 EC의 한 고위관료는 직원들에게 브렉시트 협상이 끝나는 2019년까지 영국과 관련된 ‘복잡한 문제를 만들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 EU 직원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후 법적 영향을 고려해 영국에 있는 기업들이 EU 회원국에 사무실을 두도록 하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독려하라는 지침도 포함됐다. 산하 기관엔 범죄 퇴치나 난민 등 민감한 자료에 영국의 접근을 막는 것도 준비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EU는 직원 채용이나 수십억유로가 걸린 연구 프로젝트 등에서 영국을 ‘제3국’으로 취급하며 배제할 것이라고 FT는 전망했다. 예를 들어 EU의 독자적인 위성항법시스템(GPS) 구축사업인 100억유로(약 12조2200억원) 규모의 갈릴레오 프로젝트 발주 조건에 ‘계약을 딴 사업자가 EU 회원국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으면 위약금 없이 계약을 취소할 수 있다’는 항목을 추가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달 29일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통보하는 서한을 보낸 지 1주일 뒤 작성된 이 문건엔 알렉산더 이탤리아너 EC 사무총장과 마틴 셀마이어 EU 집행위원장 수석 참모, 미셸 바르니에 EU 측 브렉시트 협상 대표 등이 서명했다. EU는 실질적인 브렉시트 협상을 오는 6월8일 영국 조기 총선을 치른 뒤 시작할 예정이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