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은 중소 규모 상업시설에 ‘유토피아’ 브랜드를 적용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브랜드는 20~30대를 겨냥해 중소형 오피스텔과 아파텔, 지식산업센터 등에 공급하는 상업시설에 적용한다. 국내에서 100실 이하 규모의 상가에 브랜드를 적용하는 것은 이 회사가 처음이다. 반도건설은 대규모 상업시설에 적용하는 ‘카림애비뉴’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목표 고객에 맞춰 차별화된 브랜드를 사용하기로 했다”며 “유토피아 브랜드만의 차별성과 희소성이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건설은 다음달 경기 안양시에서 공급하는 주상복합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단지내 상가에 유토피아 브랜드를 처음 적용한다. 아파트 200가구와 오피스텔 150실, 스트리트형 상가 등으로 구성한 단지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