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0일 경기 수원의 삼성 디지털시티 센트럴파크에서 지역사회 청소년들에게 진로 등에 대한 조언과 도움을 주기 위한 ‘청소년 전문 멘토봉사단’을 출범시켰다. 봉사단은 삼성전자 임직원 92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한 해 동안 청소년 직업 컨설팅 박람회(드림락서) 멘토링과 지역 학교 방문 진로특강 등 지역 청소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