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정재영 김정은 양세종 /사진=OCN

배우 정재영의 브라운관 복귀작 '듀얼'이 베일을 벗었다.

OCN 측은 20일 '터널' 후속으로 방영 예정인 드라마 '듀얼'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주연 3인방 정재영, 김정은, 양세종의 모습이 담겨있다. 정재영은 극중 베테랑 형사 '장득천'역을, 김정은은 야망을 가진 검사 '최조혜', 그리고 양세종은 복제인간 '성준&성훈'의 1인 2역을 맡는다.

'듀얼' 정재영, 김정은, 양세종은 캐릭터에 완벽 빙의, 독보적인 매력을 선보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재영은 경찰서 앞에서 강렬한 눈빛으로 무언가를 응시하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평범한 형사 옷차림에도 불구,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이 주변을 압도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정은은 차갑지만 확신에 찬 표정으로 손에 든 서류를 응시하는 모습을 공개해 주목 받았다. 특히 속마음을 알 수 없는 김정은의 표정 연기가 냉철함과 감정적인 모습을 동시에 드러내야하는 악역 검사 캐릭터 '최조혜'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양세종은 첫 스틸컷에서 두려움 가득한 표정을 한 채 밀실에 갇힌 모습으로 등장, 어떤 사연일지 궁금증을 키운다.

앞으로 매 사건마다 등장하는 양세종이 기억을 잃은 용의자 '성준'과 그에게 누명을 씌운 복제인간 '성훈' 역을 얼마나 180도 다른 모습으로 소화하는지 그의 연기 변신을 지켜보는 것도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듀얼'은 오는 6월 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