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유미가 '윤식당'과 '윰블리'라는 별명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tvN '윤식당'에서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정유미의 '얼루어 코리아' 화보가 20일 공개됐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유미는 '윤식당'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 함께 출연하는 선배 윤여정을 꼽았다.

그는 “일이다 보니 고민은 했지만 윤여정 선생님이 있었기에 결정이 더 쉬웠어요”라며 “선생님이 출연하지 않았다면 아예 생각도 안 했을 거예요. 예능을 안 하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지만, 해야겠다고 생각한 적도 없었거든요”라고 밝혔다.

‘윰블리’라는 별명이 생긴 것에 대해서는 그 동안 맡았던 캐릭터를 그 이유로 꼽았다. “'로맨스가 필요해'나 '연애의 발견' 때문이겠죠? 제가 맡았던 캐릭터를 누가 연기했더라도 여자들이 좋아했을 거예요. 제가 상대 배우를 잘 만난 덕도 있죠. 그 사람이 예쁘면 그 옆에 있는 사람도 예뻐 보이잖아요”라며 “그 외에는 저를 보여드린 게 없어요. ‘예능 늦둥이’인걸요”라고 말했다.

정유미의 화보와 인터뷰가 실린 '얼루어 코리아' 5월호는 전국 서점과 온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으며, 얼루어코리아닷컴(www.allurekorea.com) 및 '얼루어 코리아' SNS 채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