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외교·안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안철수 국민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19일 열린 두 번째 TV 토론회에서 ‘북한 핵실험 저지 방법’과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등 정치·외교·안보 쟁점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문 후보는 북핵 해법으로 “동맹국인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겠다”며 “원내 5개당 대표와 5명의 대선후보들이 함께 대북결의를 밝히자”고 제안했다. 안 후보는 “미국에는 전쟁을 피해야 한다고 알리고 중국에는 대북 제재에 적극 동참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우다웨이 특사를 만났을 때 북한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을 막기 위해 대북 원유 공급을 차단해달라고 요청했다”며 “북핵 실험을 막기 위해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중국과 공동으로 북한을 설득해야 한다”며 “북한의 핵공격이 임박했을 때 예방적 자위권 차원에서 선제 타격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북한을 비핵화로 나오게 할 당근과 채찍을 마련해 적극적인 평화외교와 근본적 해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드 배치를 두고는 격렬한 논쟁이 이어졌다. 문 후보는 당초 사드 배치를 반대하다 찬성으로 입장을 바꾼 안 후보에게 “여전히 국민의당 당론과 반대되는 의견”이라며 공격했다. 안 후보는 “모든 정당은 대선후보를 중심으로 움직인다”며 “당론 변경이 진행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사드 배치에 모호한 입장을 취한 문 후보에 대해서도 공격이 쏟아졌다. 유 후보는 “5차 핵실험 때는 반대하더니 6차 핵실험 때는 찬성하느냐”고 공세를 폈고, 심 후보는 “전략적 모호성이라고 하면 미국과 중국은 이중플레이로 받아들인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다음 정부가 국내적 절차를 거치고 미·중과 외교적 합의를 통해 합리적으로 결정할 문제”라고 즉답을 피해갔다.

보수 후보인 홍·유 후보는 국가보안법 폐지 여부와 북한을 주적으로 인정하는지를 물으며 문 후보의 안보관을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