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토론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KBS TV생방송 토론 중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학제개편 방안에 대해 "자녀가 한국에서 교육을 받지 않아 잘 모른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19일 "안 후보가 내신 공약 중 교육부 폐지와 5-5-2년제 학제 개편 내용이 충격적이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내놓은 방안이라 하셨는데, 이는 4차산업시대가 아닌 2차산업혁명시대 방식"이라며 "자제분이 한국에서 얼마나 교육을 받았나"라고 물었다.

이에 안 후보는 "초등학교와 중1 과정까지 한국에서 교육을 받았다"고 답했다.
유 후보는 "애들을 키워보고 하면서 학제 개편이 교육 문제를 해결한다고 보느냐"며 "교육부 폐지가 세월호 해경 해체와 비슷한데, 교육개편은 교육 내용을 바꿔주고 사교육을 안 받아도 공교육으로 해결 가능하게 공정한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안 후보는 유 후보의 지적에 "현재 우리 교육체계의 문제는 장기적 교육 정책이 먹히지 않는 것"이라며 "교육부가 창의교육을 말살시키는데, 교육부 폐지로 정부의 (교육) 콘트롤타워를 바꿔야한다"고 반박했다.

/


김소현 기자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