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KBS TV생방송 토론에서 "설거지가 여성의 몫"이라는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홍 후보는 19일 토론 도중 "설거지가 여성의 몫이라는 발언은 너무 심한 여성비하 아닌가"라는 질문에 "나더러 스트롱맨이라고 해서 세게 보일려고 그렇게 말한거다. 집에가면 설거지 다 한다"라고 웃어보였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웃어서 넘길 일이 아니다. 여성을 종으로 보지 않으면 그런 말 할 수 없다. 대한민국 모든 딸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여성들한테 내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 다시는 그런 말씀하지마시라"고 공격했다.

앞서 홍 후보는 YTN '대선 안드로메다' 출연해 "집에서도 스트롱맨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남자가 하는 일이 따로 있고 여자가 하는 일이 있다. 그것은 하늘이 정해놨는데 여자가 하는 일을 남자한테 시키면 안 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