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북한을 선제타격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어 “한국과 미국은 동맹관계이기 때문에 선제타격을 하려면 먼저 한국정부와 긴밀히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타임지와의 인터뷰는 지난 15일 서울 마포의 한 카페에서 2시간 동안 이뤄졌다. 문 후보의 외교 안보 공약을 총괄하는 서훈 전 국정원 3차장과 박선원 전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도 배석했다.

문 후보는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대북 봉쇄정책과 미 오바마 전임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 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에는 전쟁에 대한 두려움 없이 남북관계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북한 비핵화 관련 정책들과 비교했다.

문 후보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을 강행하면 북한은 (미국이 아닌) 한국에 보복을 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 경우 피해를 입는 것은 미국이 아닌 한국”이라고 우려했다. 동시에 주한미군은 물론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인에 대한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는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문 후보는 이날 인터뷰에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가장 먼저 워싱턴에 가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했다. 문 후보는 또 “남북 정상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이 도움이 된다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도 만나겠다”며 “하지만 회담을 위한 회담은 하지 않겠다. 북핵 동결이나 비핵화에 대한 가시적인 결과가 담보될때만 김 위원장을 만나겠다”며 선비핵화 조건으로만 만날 의향을 밝혔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해선 “중국에도 북한을 제어하지 못 한다면 대북 제재가 강화될 것이고 사드 배치가 불가피함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궁극적인 목표는 비핵화를 위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 내는 것”이라며 “북한이 핵 동결, 미사일 실험·핵 실험 중단을 하도록 설득하고 마지막에 가서는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이 비이성적이라고 생각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김정은은 매우 비이성적이고 고압적인 지도자”라며 “하지만 김일성, 김정일도 마찬가지였다”고 지적했다.그러면서 “북한 정권 자체가 국제적 시각에서 봤을 때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며 “3대 독재자를 어떻게 통제하느냐는 큰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대북 제재수위에 대해선 “북한이 핵 도발을 지속한다면 한국과 미국이 대북 제재 수위를 높이는 것이 당연하다”며 “전쟁이 나지 않도록 노련하게 위기를 관리해 나간다는 점에 방점을 찍어야한다”고 부연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