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19일부터 전국 55개 영업점에서 ‘상담예약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고객이 사전에 상담시간을 예약하고 은행 영업점을 찾으면 은행 업무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신한은행 모바일뱅킹앱 ‘S뱅크’에서 예금신규, 은퇴설계, 대출 등의 업무를 사전 신청하면 된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