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사진)가 18일(현지시간) “카메라를 활용한 최초의 증강현실(AR) 플랫폼을 개발 중”이라고 공개했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서 열린 페이스북 연례 개발자회의(F8) 기조연설에서 “AR이 미래의 커뮤니티 건설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을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발 중인 AR 플랫폼의 이름을 ‘카메라 효과 플랫폼’으로 지었다”며 “3차원(3D) 효과, 정확한 위치 파악, 얼굴 탐지 및 제3자 서비스에서 자료를 가져오는 데 사용되는 API 등이 미래 AR의 주요 기능이 될 것”이라고 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부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자사 주요 앱(응용프로그램)에서 사진 촬영 기능을 강조해왔다. 이에 ‘카메라 회사’를 자처하는 경쟁자 스냅챗을 모방하는 데 급급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번 발언으로 단순한 모방이 아니라 페이스북의 큰 사업 방향 전환에 따른 것임을 내비쳤다는 평가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리코드는 “가상현실(VR) 시장은 게임 등 일부 콘텐츠 분야에 의존해 확장에 한계가 있는 반면 AR은 이메일을 읽고 보내는 것에서부터 자동차나 우주선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잠재 시장이 크다”고 분석했다.

다만 저커버그 CEO는 “하룻밤 새 어떤 변화가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라며 완성된 플랫폼을 내놓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임을 암시했다. 그는 “현 시점에서 우리가 원하는 AR 글라스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은 없다”며 “5∼7년 후에는 가능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