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IBK기업은행, 4차 산업혁명 선도기업 지원 협약 체결
총 1조500천억원 규모의 우대보증 지원키로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규옥·사진 왼쪽)과 IBK기업은행(행장 김도진)은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4차 산업혁명 선도기업 육성을 위한 포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공지능, 로봇기술, 생명과학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업들을 공동 지원하기 위해서다. 보증료 지원, 기술평가료 지원, 공동 투자, 기보-스타 벤처기업 육성 등 양 기관의 기술금융 노하우를 결합해 총 1조50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보증료지원 대상기업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신성장산업 영위기업, 기술력 우수 창업기업, 연구개발(R&D) 보증기업 등이다. 기업당 한도는 100억원이다. 기업은행은 기보에 보증료 지원금 110억원을 납부, 중소기업들이 내야 할 보증료를 매년 0.2%포인트씩 5년간 지원하고 우대금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기보는 기업들에 5년간 매년 0.2%포인트씩 보증료를 감면해 기업의 금융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기술평가료지원 대상기업은 지식재산(IP)에 대한 기술가치평가를 통해 보증을 지원하는 것이다. 기업은행이 납부한 40억원을 재원으로 한다. 기보는 이자부담를 완화시키기 위해 보증비율(최대 95%) 및 보증료(최대 0.5%포인트 감면)를 우대해 지원한다. 이 외에도 기술력이 우수한 창업기업에 대한 공동 투자, 기보-스타(Kibo-Star) 벤처기업 선정 및 육성 등 전 분야에 걸쳐 종합적인 지원을 하기로 했다.

김규옥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성장 한계에 직면한 우리 중소기업들이 체질을 개선하고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기보는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중소기업들에게 맞춤형 기술금융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보는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기술과 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크라우드펀딩 연계보증, 스마트공장 육성을 위한 협약보증 등을 선보여왔다. 신성장산업 영위기업을 집중 지원을 위해 지난 3일에는 ‘인더스트리 4.0 퍼스트 보증’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