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19일 리카본코리아 대흥산업 에스코넥 등과 탄소 자원화 기술을 활용한 ‘DME 플랜트 건립’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DME는 액화석유가스(LPG)와 물성이 비슷해 디젤기관의 경유 대체연료로 활용 가능한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리카본코리아는 플라즈마 탄소전환장치를 통해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에 메탄을 혼합해 DME를 생산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사업 참여 기업은 250억원을 들여 대흥산업 울산공장에 DME 플랜트 공장을 건립한다. 1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시와 울산테크노파크는 공장 인허가와 기술 검증 등을 지원한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