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문제가 제기될 무렵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블랙리스트를 본 사람은 거의 없다는 증언이 나왔다.

송수근 문체부 1차관(장관 직무대행)은 19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 심리로 열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 재판에서 “당시 내부에서도 블랙리스트 자체를 못 본 사람이 대부분이었다”고 증언했다. 또 “그래서 야당에서 주장하는 그런 형태의 블랙리스트는 없다는 게 당시 저희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추적해서 알아보니 그때그때 (위에서) 내려오고 전화 지시하는 것들을 관리한 리스트가 있었던 걸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