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호남 인사·예산 차별"…지역정서로 표심 자극
"문재인 찍으면 김정은 된다"…상대후보에 색깔론 공세
“안철수 후보를 뽑아야 전북으로 예산을 끌어올 수 있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지난 17일 대선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 첫날부터 ‘호남 홀대론’을 들고나왔다. 그는 전북 전주에서 안 후보를 지원하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포스터에 부산대통령 표시는 왜 없냐”며 지역 감정을 부추겼다. 이튿날 전주를 찾은 문 후보는 “호남 차별, 인사 편중 이야기가 다시는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지역정서에 호소했다.

대선 유세가 시작되자마자 각 캠프의 구태가 도를 넘고 있다. 겉으로는 미래와 통합을 외치면서도 손쉽게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해 해묵은 정치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 18일 문 후보는 호남의 심장부 광주 유세에서 “호남을 위해서 뭐 하나 한 일이 없으면서 호남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사람이 누구입니까”라고 외쳤다. 전날 안 후보 측 박 선대위원장이 “안철수가 대통령이 돼야 전북 출신 인사가 차별을 안 받는다”는 발언을 에둘러 공격한 것이다. 이에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더 이상 호남을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북한의 핵실험 위협, 미국의 북한 선제타격설 등으로 안보 이슈가 대선 쟁점으로 떠오르자 상대 후보를 색깔론으로 덧씌우는 일도 서슴지 않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부산 서면시장 유세에서 “문 후보는 당선되면 김정은한테 제일 먼저 가겠다고 했고, 북한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사실상 문 후보 지지 선언을 했다”며 “한쪽에서는 북에 올라간다고 하고 북에서는 문 후보를 지지한다는데 이게 한국 대통령 선거냐 북한 대통령 선거냐”고 했다.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대구 동성로 지원 유세현장에서 “문재인을 찍으면 누구한테 먼저 가냐. 김정은이다. 그거는 안 된다”고 했다. 바른정당도 ‘문찍김(문재인 찍으면 김정은이 대통령 된다)’을 내세우며 색깔론을 퍼붓고 있다.

‘(국민 통합되면) 박정희 대통령도 웃을 것’ ‘(참여정부가) 김대중 대통령을 골로 보냈다’ ‘노무현 대통령이 8000억원을 받았다’는 등 전임 대통령을 선거에 이용하는 행태도 여전하다.

이번 대선은 운동 기간이 짧은 만큼 후보들의 비전과 정책을 검증할 시간도 부족하다. 대선까지 남은 시간은 19일. 낡아빠진 정치 공세 대신 대한민국의 미래를 논하는 데 집중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조미현 정치부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