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모터쇼서 전략모델 4종 발표…판매량 반전 노려

현대자동차는 19일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ix35(투싼급)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장원신 베이징현대 대표(부사장·왼쪽 세 번째)와 양웅철 현대차 연구개발총괄 부회장(다섯 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ix35(투싼) 등 중국 전략 모델을 선보였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로 뚝 떨어진 중국 내 판매량을 다시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현대차는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모델인 SUV 신형 ix35를 처음 공개했다. 누적 판매 76만대를 기록한 기존 ix35를 대체할 신형 모델로 올 4분기 출시된다. 1.4L 가솔린 터보 엔진과 2.0L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으며 7단 변속기 등을 얹었다. 중국형 쏘나타(LFc)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올 뉴 쏘나타’도 공개했다. 지난 3월 국내 출시한 쏘나타 뉴 라이즈의 중국형 모델이다.

기아차는 중국 현지 전략형 세단 페가스와 소형 차량인 K2의 SUV 모델 K2 크로스를 내놨다. 페가스는 소형 세단인 K2보다 한 단계 아래인 엔트리 차급 모델로 올 하반기 출시된다. K2 크로스는 중국에서 급성장하는 SUV 시장을 겨냥해 개발한 현지 전략형 소형 SUV 모델이다. 올 2분기에 나온다.

중국 현지 합작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의 소남영 대표(부사장)는 부진한 판매 현황에 대해 “아직 어렵지만 대책을 세워 나갈 것”이라며 “친환경차는 소형 SUV 전기차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