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바스코리아, 사업 확장
경기 부천시 원미동에 본사를 두고 있는 눈꽃빙수기 제조업체 바스코리아(대표 이기춘·사진)는 올해 캄보디아에 7개 매장을 신규 개장하는 등 해외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19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2014년부터 현지 기업과 협력하는 형태로 프랜차이즈사업에 나서 호주 캐나다 등에 50여개의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기춘 대표는 “처음에는 해외 매장에 눈꽃빙수기만 공급했으나 거래처에서 프랜차이즈 형태의 거래를 제안해 매장 설계 및 디자인, 제품 마케팅 등을 총괄지원하고 전체 매출의 2%를 로열티로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4년부터 두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캄보디아에는 올해 7개 매장을 신규로 개장한다. 해외 50여개 매장은 필리핀에서 ‘설방’, 캐나다에서는 ‘설미다’ 등으로 운영되고 있다. 올해부터는 중국에도 신규 매장을 낼 계획이다. 지난해 중국 기업과 280억원 규모의 협약을 맺고 중국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 회사는 해외 매장의 성공을 위해 현지 매장 운영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현지 요리사에게 한국의 대표 길거리 음식으로 외국인에게 인기가 높은 닭강정 등의 조리법을 가르친다. 눈꽃빙수기만 판매하던 2012년부터 매년 30억~40억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해외 프랜차이즈를 확대한 뒤 지난해 7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대표는 “올해 해외 매장 확대로 로열티가 늘고 원부자재 수출까지 증가해 110억원의 매출 달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부천=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