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통업계에서 1, 2위를 다투는 롯데와 신세계의 수장이 최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 따르면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49)은 이달 초 쌍둥이 자녀와 함께 롯데월드타워 옆 롯데월드몰(제2롯데월드) 내 롯데마트에 들렀다.

'정 부회장이 롯데마트 장난감 전문매장(토이박스)에서 장난감을 고르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신동빈 롯데 회장(62)은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연장자임에도 직접 정 부회장 가족이 있는 곳으로 찾아가 인사했다.
당시 신 회장은 개장(4월 3일)을 불과 며칠 앞두고 롯데월드타워를 둘러 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 부회장이 롯데월드타워 내 6성급 호텔의 '시그니엘 서울(76~101층)'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직접 묵었다는 설도 있으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월드타워 개장 전 신 회장이 정용진 부회장과 롯데월드몰에서 만났다는 사실은 맞지만, 이후 정용진 부회장의 동선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며 "더구나 신 회장, 정 부회장이 만난 날이 시그니엘 호텔 개장 전이기 때문에 투숙을 했다는 것인지, 그냥 둘러봤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신세계 관계자도 "부회장 개인 생활이라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shk99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