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체코 램프 공장 완공…본격적 양산 돌입

입력 2017-04-19 13:52 수정 2017-04-19 13:52

사진=현대모비스

[ 박상재 기자 ] 현대모비스는 체코에 램프 공장을 짓고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1400억원을 투자해 1만6000평 규모의 램프 공장을 완공했다. 이 공장은 150만대분의 헤드램프와 리어램프를 생산할 수 있다.

새로 지어진 램프 공장은 현대·기아자동차의 체코, 슬로바키아 공장과 가까워 운송시간 및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애프터서비스(AS)용 램프도 생산해 물류센터 이동도 수월하다.

현대모비스는 측은 "완공된 공장을 유럽 지역 핵심 부품을 생산하는 전문기지로 삼을 계획"이라며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경쟁력을 지원하고 동시에 현지 업체도 공략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멕시코와 인도, 중국 등에 핵심 부품 생산거점을 두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