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인천 송도에 아시아 최초 공동연구소 연다

입력 2017-04-19 13:27 수정 2017-04-19 13:27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아시아 최초 공동연구소가 인천 송도에 입주한다.

인천시, 인하대, NASA 랭글리연구소가 참여하는 '인하 IST-NASA 심우주 탐사 국제공동연구센터'는 연내 송도국제도시 미추홀타워 또는 갯벌타워에 입주할 예정이다.

공동연구소는 2019년 1월 송도지식정보단지에서 인천시·인하대 산학융합원이 완공되면 융합원 건물로 이주할 계획이다.

인하대 우주과학기술연구센터(IST) 인력과 NASA 연구인력 등 10여명이 상주하며 연구활동을 한다. 중점 연구 분야는 심우주 탐사용 소재, 센서, 로보틱스다.
인하대와 NASA 랭글리연구소는 앞서 공동연구협약(SAA)도 체결했다. 인천시는 국비 34억5000만원을 포함해 총 39억5000만원의 예산으로 일단 2022년까지 연구소 운영비를 충당할 계획이다.

랭글리 연구소는 미국의 10개 NASA 연구소 가운데 가장 먼저 설립된 연구소다. 공기유동, 우주과학 등 다양한 분야를 연구한다.

NASA 연구소 송도 유치는 항공산업을 특화한 인천산학융합지구의 연구 분야를 우주산업 분야까지 확대하기 위해 추진됐다.

NASA는 소재·재료공학 분야에서 풍부한 연구실적을 보유한 인하대를 공동연구소 파트너로 주목했다. NASA 랭글리연구소에서 수석연구위원으로 재직 중인 인하대 출신 최상혁 박사도 공동연구소 유치에 기여했다.

인천시는 공동연구소 운영을 계기로 NASA의 선진 원천기술을 확보해 우리 기업의 기술 향상과 항공·우주 분야 인재 양성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