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크레용팝 멤버들 전속 계약이 오는 5월 종료된다. 이에 현 소속사와 멤버간 재계약이 난항을 겪고있다.

19일 가요계에 따르면 크레용팝은 지난 3월 말 데뷔를 함께 한 크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마무리된 후 재계약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이에 크롬엔터테인먼트 측은 "재계약 건에 대해 현재 논의 중"이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해체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멤버들의 향후 재계약 여부 등에 대해서는 5월 중에 공식적으로 정리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2012년 데뷔한 크레용팝은 '빠빠빠'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