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말 주총서 안건 승인

우아한형제들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된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김상헌 전 네이버대표가 배달앱(응용프로그램)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새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우아한형제들은 19일 지난달말 열린 주주총회에서 김 전 대표를 3년 임기의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서울대 법과대학,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2009년 4월부터 지난달까지 8년을 네이버 대표로 지냈다. 모바일 기반 네이버 서비스의 안착과 메신저 '라인'의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우리나라 대표 정보기술(IT) 기업 네이버의 성장을 이끈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우아한형제들의 경영 전반에 걸쳐 다양한 조언과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게임·엔터 분야를 취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