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선거가 끝나기를 기다렸던 분양물량이 대거 몰리면서 5월에는 분양시장에 큰 장이 선다.

19일 분양홍보대행사 소속 시장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내달 전국에서 분양 예정인 물량은 총 3만1천601가구(일반분양 기준·임대 제외)로 집계됐다.

이는 4월(1만4천703가구)보다 114.9%나 늘어난 물량이다.

작년 5월(4만1천925가구)보다는 24.6% 감소했지만 최근 3년 연속 5월 분양물량이 3만가구를 넘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건설사들이 4월부터 5월에 있는 징검다리 연휴와 대선 일정을 피해 분양 일정을 조절하면서 대선이 끝나는 5월 중순께부터 분양물량이 쏟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mong0716@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