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 사진제공=제롬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미가 다이어트를 통해 달라진 삶을 공개했다.

박해미는 19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 둘째 아들과 함께 한 다이어트 스토리를 전했다.

박해미는 자신의 둘째 아들 성재 군의 40kg 감량에 대해 언급하며 "둘째 아들 덕분에 저도 다이어트 자극을 받게됐다"고 밝혔다.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한 박해미는 "먹고 싶은 음식은 한 입씩만 먹고, 밀가루 음식을 줄이고 커피 대신 차를 마신다. 다이어트 후 너무 좋고 젊어졌다"며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았다.

한편 박해미는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 진도현, 진보라 남매의 엄마이자 카리스마와 미모를 겸비한 여성 사업가 역으로 열연을 펼칠 계획이다.

또 그는 19일 오후 1시 40분 방송 되는 한 홈쇼핑 보이차 다이어트 브랜드 라이프에버의 전속 모델로 활동하는 등 다방면에서 멋진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